• Home
  • 회원가입
  • 로그인

logo

서브이미지
subtitle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6B398DFA-6A65-44D6-8668-10DB59F3A616.jpeg

베네치아 공화국 출신의 마르코폴로(Marco Polo)가 어린 시절 그의 아버지와 몽골제국중 하나인 캅차크 한국/칸국을 방문해 원 세조 쿠빌라이 칸(元 世祖 忽必烈)에 의해 채용되어 일했던 경험을 나름 기록한 것이 동방견문록(東方見聞錄)이다.


52DB821F-A798-4F59-B085-707EBA76CB71.jpeg

사실 원 세조 쿠빌라이 칸(元 世祖 忽必烈)은 고려와도 깊은 관련이 있어, 당시 대칸이었던 몽케칸의 갑작스런 사망후 후계자중 한명이었던 자신의 대칸 등극에 적극 지원해준 고려의 원종(元宗)과의 개인적 인연으로 인해 원종의 아들인 충렬왕(忠烈王)을 사위로 맞아 들이기도 했다.


76A2D391-486D-496B-8DBB-DF8A89D3DD35.jpeg

당시 원나라 왕족 서열에서 한때 충렬왕(忠烈王)은 4위까지 등극할 정도로 높은 위치를 점했던 덕분일까? 충렬왕(忠烈王)은 고려의 왕이면서도 오히려 원나라에 더 오래 머물렀던 웃기지 않은 상황을 연출하기도 했다. 말이 좋아 고려의 왕이지, 그는 차라리 원나라 황족으로 사는걸 더 선호했던 무책임한 인간이었다. 사실 몽골의 침입에 오래 버틴 세계사에 드물고 유일한(?) 고려라는 나라에 대한 해석은 역사적 사실을 좀~ 제멋대로 각색한 자뻑구석도 없잖아 있는 셈이니... 역사란 좀 더 깊고 풍부하게 이해할 필요가 있다.

?
  • ?
    김현목 2018.01.23 10:38
    사실 알고보면 당대 아랍인들에게 동방의 엘도라도는 실라(Shilla)로 알려져 있었는데, 마르코폴로의 동방견문록에는 지팡구(Japan)이라고 기록되어 있어서 동방견문록 기록내용에 대한 신빙성 시비가 일기도 했었죠...

    원래 동방견문록 역시 마르코폴로가 직접 쓴 것도 아니었고, 오히려 감옥에 갇혀있던 마르코폴로를 만나서 그의 이야기를 전해들은 타인이 기록한 것이라는 주장이 있을 정도로 저자에 대한 불분명한 구석이 많은 것이 바로 동방견문록이니까요...

  1. 마르코폴로가 만난 원나라 쿠빌라이칸은 고려 충렬왕의 장인이었다...

    베네치아 공화국 출신의 마르코폴로(Marco Polo)가 어린 시절 그의 아버지와 몽골제국중 하나인 캅차크 한국/칸국을 방문해 원 세조 쿠빌라이 칸(元 世祖 忽必烈)에 의해 채용되어 일했던 경험을 나름 기록한 것이 동방견문록(東方見聞錄)이다. 사실 원 세조 ...
    Date2018.01.23 By김현목 Views16
    Read More
  2. 인류의 문명사 기원을 농경에서 찾고 있는 라틴 어원 colo에 관한 이야기...

    라틴어 colo (colere, colui, cultum)는 고대 인도유럽어 기원의 Arian Language에서 유래한 것으로, 영어로는 흔히 cultivate, cherish, inhabit, worship 등으로 변용되었다. cultivate는 가장 쉽게 번역하면 ‘경작하다’의 의미건데, 여기서 cultus/cultura...
    Date2018.01.22 By김현목 Views6
    Read More
  3. 화로다... 누가 재앙에로 굽은 이 손들을 살펴 건져 내시랴??

    유료기도라니... 종교개혁 당시 면죄부 못지않은 신성모독적인 죄악에 다름 아니다. 하나님(God)을 거부하고 맘몬(Mammon)을 숭배하는 자는 거룩한 기도의 집을 날강도 소굴로 만든 장사아치에 다름 아님을 주께서 2천년전에 이미 선포하셨건만, 그의 양(Shee...
    Date2018.01.21 By김현목 Views9
    Read More
  4. 왜 로렌조 기베르티는 창세기의 노아의 방주를 피라미드로 묘사한 걸까?

    이탈리아 피렌체 두오모 대성당의 부속 건물인 산지오반니 세례당(Battistero di San Giovanni)에는 초기 르네상스를 대표하는 걸작이 있다. 바로 로렌죠 기베르티(Lorenzo Ghiberti: 1378~1455)가 약 30년 가까이 걸려서 완성한 [천국의 문: Porta del Parad...
    Date2018.01.20 By김현목 Views5
    Read More
  5. 뜻밖의 행운을 의미하는 세렌딥 왕국 이야기와 신밧드의 모험

    영어로 <뜻밖의 횡재/행운>을 의미하는 단어로 serendipity가 있다. 사실 이 말의 어원인 세렌딥(Serendip)은 아랍어에서 유래한 것으로, 고대 아랍상인들에게 후추/계피 등의 향신료 무역요충지로 유명한 어느 부유한 왕국의 이름이다. 이 전설속 왕국은 아...
    Date2018.01.18 By김현목 Views4
    Read More
  6. 프로파간다, 그 사상 결여가 가진 적극적 사상에 관한 단상

    일상생활 속에서의 선동정치가 소위 보수를 자청하는 우익과 태극기 부대 노년층에 인기 있는 이유는 그 적절성과 합리성에 있지 않고 그저 소비하기 쉽기 때문이다. 그들에게 오히려 진실 파악을 위한 합리적 판단을 요구하는 것은 부담스럽게 여기지만, 그...
    Date2018.01.18 By김현목 Views7
    Read More
  7. 가이사의 것은 가이사에게 바칠뿐 하나님의 것인양 둔갑시키지 말라, 그대 산혜드린아~!!!

    사랑의교회에서는 행정소송법 제28조 사정판결(위법이지만 처분을 취소하는 게 공공복리에 현저히 적합하지 않다고 인정되는 때, 원고의 청구를 기각하는 것)이라고 주장하고 있으나, 이는 마치 ‘성공한 쿠데타는 처벌할수없다/처벌대상아니다’ 라는 주장을 ...
    Date2018.01.15 By김현목 Views5
    Read More
  8. 에이든 토저가 말하는 기독교인의 자유함에 관하여...

    “Christian liberty is freedom from sin, not freedom to sin.” -Aiden Wilson Tozer(1897-1963), Pastor-
    Date2018.01.14 By김현목 Views7
    Read More
  9. Nathan Sawaya의 특별한 Lego Art 전시회 [The Art of Brick

    Nathan Sawaya의 특별한 Lego Art 전시회가 종로 아라아트센터에서 [The Art of Brick]이란 제목으로 열리고 있다. 레고 작품의 매력에 빠진 드는 변호사 생활을 때려 치우고 아예 전업작가로 돌아선 뒤 수많은 이들에게 동심과 영감을 동시에 불어 넣어주는 ...
    Date2018.01.13 By김현목 Views3
    Read More
  10. 심심풀이로 들러본 세운상가 리모델링 건물, Maker Place

    Makerplace로 리모델링한 세운상가. 사실 건물내 상가는 별다른 특이한 점이 없지만, 9층의 세운옥상은 정면에 종묘를 바라봄채 전체 종로거리를 관망할 수 있는 탑포인트뷰를 제공한다. 4~50년에 이르는 오랜 세월의 흔적을 별다른 관리없이 그대로 누적해 ...
    Date2018.01.13 By김현목 Views5
    Read More
  11. Alan Turing과 Enigma 이야기

    단일치환암호법을 활용한 가장 유명한 암호제작기계로는 2차세계대전 당시 아르투르 슈에르비우스(Arthur Scherbius)가 발명하여 독일군이 사용했던 Enigma일 것이다. 내부적으로 여러개의 리셋 기능을 가능케하여 암호표 관련 정보누설 가능성에도 대처했던 ...
    Date2018.01.10 By김현목 Views10
    Read More
  12. 엘리 엘리 라마 사박다니란 절규는 하나님 존재 부정인걸까?

    시편 22:1은 다윗의 詩로 마치 이른 아침부터 사냥꾼에게 쫓기던 사슴과 같이 애닳고 절박한 심정에 가득차 자신의 버림받은 슬픔을 호소하고 있다. “내 하나님이여 내 하나님이여 어찌 나를 버리셨나이까?” 동일한 울부짖음은 마가복음 15:34에서도 “엘리 엘...
    Date2018.01.08 By김현목 Views8
    Read More
  13. 부르크에서 버러, 부르주에서 텔에 이르기까지...

    독일식 도시이름으로 부르크(burg)를 접미어처럼 포함하고 있는 곳은 예전에 성(城) 형태의 도시(City)로 발전했음을 의미한다. 함부르크, 프라이부르크, 짤스부르크, 상트페테르부르크 등등... 원래는 켈트어인 브리가(briga: 높은언덕)에서 유래한 것으로 ...
    Date2018.01.05 By김현목 Views5
    Read More
  14. 신라시대에 건축된 첨성대의 실제 목적은 뭐였을까?

    신라시대 첨성대가 천문관측소로 알려진 계기는 일제시대때 일본학자 와다 유지에 의해서였지만, 이후 여러 우리나라 학자들에 의해 단순 천문대가 아닌 다른 목적/용도 가능성이 제기되었다. 그 이유로는 몇가지 근거가 있으나, 무엇보다 첨성대의 외부구조...
    Date2018.01.05 By김현목 Views7
    Read More
  15. 영화 런던 프라이드에 깃든 또다른 스토리

    London Pride는 性소수자(Minor) 옹호할 목적으로 1980년대 대처리즘(Thatcherism)이란 당대 부상한 新自由主義(Neoliberalism) 정치경제적 이슈에 대해 웨일즈 지역 탄광광부들(Miner)의 파업지지란 명분으로 그럴싸하게 재포장한 홍보 영화일까? 겉보기엔 ...
    Date2017.12.31 By김현목 Views13
    Read More
  16. 에테르... 그 암브로시아的 우주의 충만한 충진재로서의 매력적 상상력에 관하여...

    오늘날 인터넷(Internet)의 기반 네트워킹 기술인 이더넷(Ethernet)의 어원을 아는가? 이더넷은 통상적으로 IEEE 802.3 프로토콜 표준으로 알려진바, OSI 7 Layer Model에서 Physical/Datalnk Layer의 저수준 통신 프로토콜 형식에 대한 정의에 해당한다. 그...
    Date2017.12.28 By김현목 Views6
    Read More
  17. 요즘 새로운 튤립광풍의 진원지 비트코인의 주창자 사토시 나카모토란 인물의 정체는...

    최초 가상화폐인 Bitcoin의 개발자로 알려졌던 Satoshi Nakamoto(中本哲史)가 가명이고, 실제 인물은 호주출신 IT 전문가인 Craig Wright 박사로 정체가 밝혀져 있지만 이 역시 추가적인 의혹을 안고 있는 상태이다. 현재 실물경제와의 Bias가 약한 P2P 기반 ...
    Date2017.12.27 By김현목 Views27
    Read More
  18. 피닉스, 그 고귀한 왕족을 상징하는 불사조의 어원에 관하여...

    우리에게 [기생수: 寄生獣]로 유명해진 일본 만화가 이와아키 히토시(岩明 均)의 최근작인 [히스토리에: ヒストリエ, Historie]를 보면 이 Phoenix를 [페니키아 왕족] 혹은 [신화속 불사조] 이중의 의미로 해석하고 있는데 사실 이는 틀린 말이 결코 아니다. ...
    Date2017.12.25 By김현목 Views6
    Read More
  19. 섣부른 얄팍한 정보가 지식으로 소화되지 못했을때 오해를 불러일으키는 사례: 지도 이해하기

    아프리카보다도 작은 러시아가 구글어스 지도에는 오히려 반대로 더 크게 그려져 있으니 틀렸다... 라는 말은 올바른 이해일까? 만일 반어법이나 비유가 아닌 Fact로 말한 것까지는 맞지만, 결단코 이 진술은 Truth가 아니다. 사실 이런 지도에는 호주보다 훨...
    Date2017.12.25 By김현목 Views10
    Read More
  20. 마라나타(Maranatha)의 의미를 다시 한번 더듬어 보며...

    마라나타(Maranatha)는 고린도전서(1 Corinthians) 16:22에 등장하는 단어로서, 그 의미는 NIV 성경 기준으로 "Come, O Lord!"에 해당한다. 유사하게 NRSV 버전은 이를 "Our Lord, come!"으로 번역하고 있으며 (추가적으로 "Our Lord has come"로도 번역 가능...
    Date2017.12.24 By김현목 Views9
    Read More
  21. 윤동주의 序詩

    [윤동주의 序詩] 죽는 날까지 하늘을 우르러 한점 부끄럼이 없기를, 잎새에 이는 바람에도 나는 괴로워했다. 별을 노래하는 마음으로 모든 죽어가는것을 사랑해야지 그리고 나한테 주어진 길을 걸어가야겠다. 오늘밤에도 별이 바람에 스치운다.
    Date2017.12.24 By김현목 Views6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43 Next
/ 4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