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회원가입
  • 로그인

logo

서브이미지
subtitle
2019.05.21 17:44

나는 삶주의자다

조회 수 59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나는 모든 ‘주의’(主義, ~~ism, 이데올로기)를 거부한다.

모든 ‘주의’는 필연적으로 단순화의 오류, 환원의 오류를 범하기 때문에

나는 사회주의도, 자본주의도, 전체주의도, 개인주의도, 도덕주의도,

과학주의도, 역사실증주의도, 자유주의도, 국가주의도, 무정부주의도 거부한다.

그런데 예외적으로 인정하고 추구하는 ‘주의’가 있다.

바로 ‘삶주의’(Life-ism)다.

 

나는 삶이 깃들지 않은 모든 것을 똥으로 여긴다.

나는 삶과 유리된 진리 · 삶과 유리된 신 · 삶과 유리된 지식(이론)을 거부하고,

삶과 조우하지 못하는 신앙(믿음)을 혐오한다.

나는 삶을 호흡하지 못하는 노동을 저주하고,

삶을 실어 나르지 못하는 생각을 조롱하고,

삶으로 나아가지 못하는 생활을 슬퍼한다.

나는 삶이 녹아 있지 않은 글을 기피하고,

삶이 숨 쉬지 않는 예술을 외면하고,

삶이 빠진 대화를 싫어한다.

 

왜냐하면 삶이 빠진 것은 다 껍데기요 환상이니까.

삶과 유리되어 있는 것은 신이든, 사랑이든, 신앙이든, 지식이든, 진리이든,

종교이든, 돈이든, 성공이든, 예술이든 모짝 가짜요 헛것이니까.

진실로 그렇다.

삶을 살게 하지 못하는 신은 신이 아니고,

삶으로 인도하지 못하는 진리는 진리가 아니다.

삶을 잉태하지 못하는 생각은 생각이 아니고,

삶을 말하지 않는 예술은 예술이 아니다.

삶과 하나 되지 않은 영혼 또한 아직 영혼이 아니다.

 

오직 삶을 살게 하는 신만이 신이고,

삶으로 인도하는 진리만이 진리이고,

삶을 잉태하는 생각만이 생각이고,

삶을 말하는 예술만이 예술이고,

삶과 하나 되는 영혼만이 영혼이다.

 

나에게 있어 모든 것 중의 모든 것은 삶이다.

삶이 하나님 위에 있다는 면에서가 아니라

하나님이 베푸신 최고의 선물이 삶이고,

창조와 구원의 알파와 오메가 또한 삶이고,

인간이 향유해야 할 생명의 알짬이 삶이라는 면에서

삶은 나에게 모든 것 중의 모든 것이다.

 

그러니 나는 삶주의자임에 틀림없다.

그렇다. 나는 삶주의자다. 누가 뭐라 해도 삶주의자다.

물론 삶주의 역시 단순화의 오류, 환원의 오류에 빠질 수 있다.

그러나 우리가 항상 잃는 것이 삶이기에 - 돈으로 잃는 것이 삶이고,

지식으로 잃는 것이 삶이고, 성공으로 잃는 것이 삶이고,

권력으로 잃는 것이 삶이고, 예술로 잃는 것이 삶이고,

종교로 잃는 것이 삶이고, 정치로 잃는 것이 삶이고,

신앙으로 잃는 것이 삶이고, 스포츠로 잃는 것이 삶이기에

나는 감히 삶주의를 표방하고 추구한다.

내가 하나님주의를 표방하지 않고 삶주의를 표방하는 것은

하나님은 ‘~~주의’로 표방할 수 없는 분이시기 때문이다.

하나님을 ‘~~주의’로 표방하는 것은 하나님을 사상이나 이데올로기 차원으로 능멸하는 죄악이기 때문이다.

나는 하나님 안에 있는 삶주의자다.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363 두 얼굴의 인간 정병선 2019.06.13 44
» 나는 삶주의자다 정병선 2019.05.21 59
361 독서, 인간의 자연 정병선 2019.05.04 61
360 무지의 발견 정병선 2019.04.12 77
359 천국과 지옥 정병선 2019.04.05 85
358 설교, 참으로 주제넘은 일 정병선 2019.03.23 115
357 오늘 우리의 삶이 정병선 2019.03.19 66
356 가장 소중한 공부 정병선 2019.03.16 78
355 어른과 꼰대의 차이 정병선 2019.03.05 75
354 삶을 평가하는 잣대 정병선 2019.02.07 106
353 이 무슨 조화일까? 정병선 2019.02.02 81
352 사람만이 절망이고 희망이다 정병선 2018.11.26 107
351 사랑한다는 것의 궁극 정병선 2018.11.19 117
350 사랑의 발아 지점 정병선 2018.11.19 66
349 一理, 眞理, 無理 3 정병선 2018.11.14 79
348 하나님은 교회를 왜 세우셨을까? 정병선 2018.10.31 182
347 세월이 더할수록 정병선 2018.10.28 85
346 슬픈 인간 정병선 2018.09.14 155
345 생의 고독 정병선 2018.08.18 154
344 감사의식과 채무의식 정병선 2018.08.10 131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Next
/ 1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