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회원가입
  • 로그인

logo

서브이미지
subtitle
2019.03.19 08:08

오늘 우리의 삶이

조회 수 44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오늘 우리의 삶이 허허로운 것은

서로의 관계가 진실하지 않기 때문이다.

 

오늘 우리의 삶이 팍팍한 것은

서로의 관계가 계약적이기 때문이다.

 

오늘 우리의 삶이 천박한 것은

서로의 관계가 피상적이기 때문이다.

 

오늘 우리의 삶이 존재를 무겁게 짓누르는 것은

서로의 관계가 요구 일색이기 때문이다.

 

오늘 우리의 삶이 답답한 것은

서로가 제각각 자기의 관점과 언어만을 고집하기 때문이다.

 

오늘 우리의 삶이 슬프도록 애처로운 것은

서로의 관계가 순간에 뒤집히고 무너지기 때문이다.

 

오늘 우리의 삶이 충동적인 것은

서로를 잡아주는 관계의 끈이 없기 때문이다.

 

오늘 우리의 삶이 파괴적인 것은

서로의 관계가 경쟁으로 얼룩졌기 때문이다.

 

오늘 우리의 삶이 상처로 가득한 것은

서로에 대한 존중과 배려가 부족하기 때문이다.

 

오늘 우리 모두의 삶이 근원적 위기에 봉착한 것은

우주만물을 잇는 관계의 그물망이 찢어졌기 때문이다.

한 걸음 더 나아가, 창조주와의 관계가 어그러졌기 때문이다.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360 무지의 발견 정병선 2019.04.12 32
359 천국과 지옥 정병선 2019.04.05 44
358 설교, 참으로 주제넘은 일 정병선 2019.03.23 68
» 오늘 우리의 삶이 정병선 2019.03.19 44
356 가장 소중한 공부 정병선 2019.03.16 51
355 어른과 꼰대의 차이 정병선 2019.03.05 48
354 삶을 평가하는 잣대 정병선 2019.02.07 90
353 이 무슨 조화일까? 정병선 2019.02.02 74
352 사람만이 절망이고 희망이다 정병선 2018.11.26 99
351 사랑한다는 것의 궁극 정병선 2018.11.19 109
350 사랑의 발아 지점 정병선 2018.11.19 55
349 一理, 眞理, 無理 정병선 2018.11.14 54
348 하나님은 교회를 왜 세우셨을까? 정병선 2018.10.31 160
347 세월이 더할수록 정병선 2018.10.28 78
346 슬픈 인간 정병선 2018.09.14 145
345 생의 고독 정병선 2018.08.18 148
344 감사의식과 채무의식 정병선 2018.08.10 120
343 ‘그리스도-교’와 ‘그리스도인-교’ 정병선 2018.08.07 110
342 바울 복음의 특징 정병선 2018.07.17 112
341 우리의 대화가 소통에 이르지 못하는 까닭 2 정병선 2018.06.08 177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Next
/ 1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