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회원가입
  • 로그인

logo

서브이미지
subtitle
2018.09.14 17:19

슬픈 인간

조회 수 135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최근에 구두를 만드는 제화공들의 슬픈 소식을 들었다.

30년 경력의 제화 장인들이 구두 한 켤레를 만들고 받는 공임이 5000원에서 7000원이란다.

40만원이 넘는 구두 한 켤레 공임이 고작 7000원이라는 뉴스를 접하고

나는 귀를 의심했다. 도무지 믿어지지 않았다.

‘그동안 노예처럼 시키는 대로 일만 했다’는 제화공들의 외침을 듣고

분노를 넘어 슬픔이 목까지 차올랐다.

 

나는 젊었을 때 사는 일이 슬프다는 생각을 거의 하지 않았다.

하나님나라의 정의가 이 땅에 이루어질 것을 기대하고 꿈꾸며

담대하게 세상의 어둠에 도전장을 내밀었다.

그런데 언제부터인지 사는 일이 참 슬프다는 생각을 종종 한다.

사는 일이 너무도 슬프고 가슴 시린 일이라는 생각을 종종 한다.

나 같은 죄인을 사랑해주신 하나님의 은혜를 생각하면 말할 수 없이 감사하고,

하나님 안에서 세상과 인간에 대한 이해의 창이 새롭게 열리고

또 자연의 경이와 음악의 조화로운 아름다움에 잠길 때는 경탄에 경탄을 거듭하다가도

사람들이 살아가는 지옥 같은 인생의 현실을 보고

또 내 작은 몸으로 겪어내노라면 주체할 수 없는 슬픔이 밀려온다.

비단 어제 오늘 일이 아닌데도 익숙해지기는커녕 되려 더 슬퍼진다.

사람 사는 일이 왜 이리도 허접하고 허무하고 추레하고 가여운지

삶 전체가 더 예민하게 슬픔으로 다가온다.

 

슬픈 인간.

서로의 추악함에 절망하고 아파하는 슬픈 인간.

저주의 사슬에서 벗어나려 몸부림칠수록 더 깊은 저주의 사슬에 묶이는 슬픈 인간.

화려한 죽음의 광장에서 거짓 자유의 하룻밤 축제에 빠져 있는 슬픈 인간.

그래! 우리 모두는 슬픈 인간이다!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354 삶을 평가하는 잣대 정병선 2019.02.07 39
353 이 무슨 조화일까? 정병선 2019.02.02 51
352 사람만이 절망이고 희망이다 정병선 2018.11.26 89
351 사랑한다는 것의 궁극 정병선 2018.11.19 96
350 사랑의 발아 지점 정병선 2018.11.19 50
349 一理, 眞理, 無理 정병선 2018.11.14 50
348 하나님은 교회를 왜 세우셨을까? 정병선 2018.10.31 145
347 세월이 더할수록 정병선 2018.10.28 74
» 슬픈 인간 정병선 2018.09.14 135
345 생의 고독 정병선 2018.08.18 142
344 감사의식과 채무의식 정병선 2018.08.10 109
343 ‘그리스도-교’와 ‘그리스도인-교’ 정병선 2018.08.07 103
342 바울 복음의 특징 정병선 2018.07.17 102
341 우리의 대화가 소통에 이르지 못하는 까닭 2 정병선 2018.06.08 168
340 자초하는 불행 정병선 2018.05.31 124
339 예수님과 함께라면 불만 제로? 정병선 2018.05.24 89
338 이보다 더 좋을 수 없는 세계 정병선 2018.05.07 102
337 말의 오류, 말의 폭력, 말의 능력 정병선 2018.05.05 80
336 한반도의 전쟁이 끝났다 정병선 2018.04.28 83
335 고통을 환영하라 정병선 2018.04.16 84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Next
/ 1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