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회원가입
  • 로그인

logo

서브이미지
subtitle
2018.09.14 17:19

슬픈 인간

조회 수 86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최근에 구두를 만드는 제화공들의 슬픈 소식을 들었다.

30년 경력의 제화 장인들이 구두 한 켤레를 만들고 받는 공임이 5000원에서 7000원이란다.

40만원이 넘는 구두 한 켤레 공임이 고작 7000원이라는 뉴스를 접하고

나는 귀를 의심했다. 도무지 믿어지지 않았다.

‘그동안 노예처럼 시키는 대로 일만 했다’는 제화공들의 외침을 듣고

분노를 넘어 슬픔이 목까지 차올랐다.

 

나는 젊었을 때 사는 일이 슬프다는 생각을 거의 하지 않았다.

하나님나라의 정의가 이 땅에 이루어질 것을 기대하고 꿈꾸며

담대하게 세상의 어둠에 도전장을 내밀었다.

그런데 언제부터인지 사는 일이 참 슬프다는 생각을 종종 한다.

사는 일이 너무도 슬프고 가슴 시린 일이라는 생각을 종종 한다.

나 같은 죄인을 사랑해주신 하나님의 은혜를 생각하면 말할 수 없이 감사하고,

하나님 안에서 세상과 인간에 대한 이해의 창이 새롭게 열리고

또 자연의 경이와 음악의 조화로운 아름다움에 잠길 때는 경탄에 경탄을 거듭하다가도

사람들이 살아가는 지옥 같은 인생의 현실을 보고

또 내 작은 몸으로 겪어내노라면 주체할 수 없는 슬픔이 밀려온다.

비단 어제 오늘 일이 아닌데도 익숙해지기는커녕 되려 더 슬퍼진다.

사람 사는 일이 왜 이리도 허접하고 허무하고 추레하고 가여운지

삶 전체가 더 예민하게 슬픔으로 다가온다.

 

슬픈 인간.

서로의 추악함에 절망하고 아파하는 슬픈 인간.

저주의 사슬에서 벗어나려 몸부림칠수록 더 깊은 저주의 사슬에 묶이는 슬픈 인간.

화려한 죽음의 광장에서 거짓 자유의 하룻밤 축제에 빠져 있는 슬픈 인간.

그래! 우리 모두는 슬픈 인간이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