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회원가입
  • 로그인

logo

서브이미지
subtitle
2018.04.16 10:42

고통을 환영하라

조회 수 20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고통을 환영하라?

월요일 아침부터 무슨 뚱딴지같은 소리냐고 발끈할지 모르겠다.

당연히 나도 고통을 환영하지 않는다.

나는 마조히스트(masochist)가 아니니까.

그런데도 지금 고통을 환영하라고 말하고 있다.

왜냐하면 인간은 고통 없이 성숙하지 못하기 때문이다.

 

나는 앞 글에서 구원은 하늘로부터 임하는 것이나,

하늘로부터 임하는 구원은 우리 안에서 자라야 한다고 했다.

또 구원은 외적 성취가 아니라 내적 성장이라고 했다.

여기서는 한 걸음 더 들어가 내적 성숙을 말하려 한다.

내적 성숙은 내적 성장을 넘어선다.

내적 성장이 인격의 완성을 지향한다면

내적 성숙은 도량의 넓음을 지향한다.

내적 성장이 주로 위로 자라는 것이라면

내적 성숙은 주로 나래로 자는 것이다. 

내적 성장이 다양한 독서, 체계적인 교육과 훈련을 통해 이루어진다면

내적 성숙은 여러 채널의 경험과 고통을 통해 이루어진다.

 

내적 성숙은 진공 속에서 이루어지지 않는다.

개개인 안에서, 개개인의 머릿속에서, 개개인의 간절한 희망 속에서 이루어지지 않는다.

내적 성숙은 진흙탕 같은 생의 한 복판에서 이루어진다.

특별히 실패와 고난과 고통 속에서 이루어진다.

운명이라고 밖에 말할 수 없는 존재의 실패와

예방할 수도 회피할 수도 없는 인생의 고난과

번번이 의도에 어긋나는 관계의 고통 속에서 내적 성숙은 힘겹고 더디게 영근다.

 

미국의 정신과 의사인 스캇 펙은 [아직도 가야할 길]에서

인생의 목적은 행복이 아니라 성숙이라고 말했다.

아니, 인생은 원래 고통스러운 것이며,

마땅히 짊어져야 할 고통을 직면함으로써 인간은 배우고 성장한다고 말했다.

참 고약한 역설이다.

그러나 그것이 인생과 인간의 진실이고 구원의 진실이다.

 

그러므로 진정 배우고 성숙하기를 원하는 자는 고통을 환영할 일이다.

결코 유쾌하지 않은 고통을 직면하고, 고통의 한 가운데를 가로질러 갈 일이다.

허허로이 웃으며.

우리를 찌르는 고통이 생각지 못한 방식으로 우리를 치유하고 성숙시킬 테니까.

한 걸음 더 나아가 고통 가운데 함께 하시는 하나님의 얼굴을 볼 테니까.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 고통을 환영하라 정병선 2018.04.16 20
334 구원, 외적 성취가 아닌 내적 성장 정병선 2018.04.13 29
333 구원은 우리 안에서 자라야 정병선 2018.04.13 22
332 진정한 주체 정병선 2018.04.03 38
331 월요일 아침의 기도 정병선 2018.04.02 38
330 생각의 게으름 정병선 2018.03.23 42
329 절망은 나의 힘 정병선 2018.03.12 65
328 인간성의 요체 정병선 2018.03.08 50
327 나는 하나님 앞에서만 정병선 2018.03.06 42
326 교회는 정병선 2018.03.01 75
325 천국과 지옥, 그리고 현실 정병선 2018.02.19 51
324 말씀샘교회와 교회 역사 정병선 2018.02.07 65
323 유유상종 정병선 2018.01.27 57
322 사랑7-사랑을 노래하라 정병선 2018.01.06 50
321 운명 정병선 2018.01.06 65
320 사랑6-사랑, 주체의 행위 정병선 2017.12.30 40
319 사랑5-완전한 사랑 1 정병선 2017.12.20 70
318 사랑4-사랑의 참된 조건 정병선 2017.12.18 47
317 사랑3-사랑과 실존 정병선 2017.12.11 40
316 사랑2-사랑을 가르치고 배울 수 있을까 정병선 2017.12.04 43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Next
/ 1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