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회원가입
  • 로그인

logo

서브이미지
subtitle
조회 수 19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기독교는 구원의 주체, 구원의 내용, 구원의 방식에 있어서 여타 종교와 다르다.

기독교에서 구원의 주체는 사람이 아니라 하나님이다.

기독교에서 구원의 내용은 영혼이 육체의 감옥을 벗어나는 게 아니라

하나님의 나라가 이 땅에 실현되는 것이다.

즉 깨어진 창조세계의 원상을 회복하고 완성하는 것,

창조세계 전체가 하나님의 나라로 전환되는 것이다.

기독교에서 구원의 방식은 사람의 혈통이나 종교적 율례나 내적인 정결함에 있지 않다.

거룩한 지혜나 법에 있지 않다. 오직 믿음에 있다.

오직 믿음으로만 하나님의 구원에 참여한다.

 

하여, 루터는 ‘오직 믿음’이라는 기치를 높이 들었다.

그런데 500년이 지난 지금 ‘오직 믿음’이라는 기치는 빛을 잃어가고 있다.

아니, 그 기치로 인해 어둠의 그림자가 교회 안에 길게 드리우고 있다.

 

첫째, ‘오직 믿음’이라는 기치가 구원의 방편으로 오작동하고 있다.

믿음이란 본래 하나님의 언약과 구원 행위에 대한 신뢰다.

삼위 하나님께서 성취하신 구원을 받아들임이다.

그런데 오늘의 교회에서 믿음이 구원의 방편, 천국행 티켓을 확보하는 방편으로 둔갑했다.

아니, 저주와 고통에서 구원하는 마법으로 통하고 있다.

구원의 방편, 구원의 마법으로 작동하는 믿음은 타락한 인간의 욕망일 뿐 믿음이 아닌데,

욕망에 뿌리내린 거짓 믿음이 교회 안에서 활개치고 있다.

 

둘째, ‘오직 믿음’이 ‘긍정의 힘’으로 오작동하고 있다.

믿음은 본래 관계에서 요청되는 인격적 신뢰다.

그런데 오늘의 교회에서는 믿음이 매사를 긍정적으로 바라보는 긍정의 눈으로 둔갑했다.

내적인 확신을 강화하는 긍정의 힘으로 오작동하고 있다.

교회 안을 들여다보라.

하나님은 자기를 찾는 자들에게 상 주신다는 믿음,

하나님 안에서 나는 모든 것을 할 수 있다는 믿음,

기도한 대로 이루어진다는 믿음이 장사진을 치고 있다.

성경은 믿음을 말함으로써 우리의 의지와 자기 확신을 무너뜨리는데

오늘의 교회는 믿음을 통해 우리의 의지와 자기 확신을 강화하고 있다.

‘오직 믿음’이라는 기치를 내세워 성경이 말하는 믿음과 정반대되는 믿음을 설파하고 있다.

 

셋째, ‘오직 믿음’이라는 기치가 이성의 무력화와 무지를 가져왔다.

믿음으로 말미암는 구원은 본래 광대하고 심오해서 모든 세계를 포괄한다.

인간의 이성과 감성과 의지 또한 빼놓을 수 없는 구원의 영역이다.

특히 이성의 깨어남 - 세계 안에 유폐된 이성, 어둠 속에 잠자던 이성의 깨어남 - 은

구원의 중심이요 실재다.

그런데 오늘의 교회는 ‘오직 믿음'이라는 기치를 내세워 이성을 억압하고 있다.

잠자는 이상을 깨우기는커녕 일체의 의문을 갖지 못하게 억압한다.

의문을 갖고 묻는 것은 사단의 짓이라고 폄하하며 금기시한다.

사실은 의문을 갖고 묻는 것이야말로 진정으로 깨어난 이성,

진정으로 구원 받은 이성의 참 모습인데

교회는 묻지도 말고 따지지도 말고 무조건 믿으라고 윽박지른다.

 

그러다보니 묘한 일이 벌어진다.

똑똑하던 사람이 교회 안에만 들어오면 이상하게 바보가 된다.

생각하지 않는 바보, 묻지 않는 바보, 이성을 정지시킨 바보,

믿는 것 외에는 아무 것도 할 수 없는 바보,

믿는 것 외에는 아무 것도 해서는 안 되는 바보가 된다.

바보가 되어야만 믿음의 사람으로 인정받는 교회 문화가 그렇게 만든다.

물론 이성으로 믿음을 억압하는 폐해도 적지 않다.

세상의 상식과 이성의 잣대로 신앙의 세계를 판단하는 오류,

세상의 상식과 정의의 잣대로 부패한 교회를 개혁하겠다고 나서는 오만으로 인해

파생되는 폐해로 몸살을 앓는 교회가 적지 않다.

그러나 무지로 인한 폐해는 그보다 훨씬 넓고 깊다.

 

사실 믿음은 자기 확신이 아니다.

믿음은 신념이 아니다.

믿음은 도깨비 방망이가 아니다.

믿음은 적극적 사고방식이 아니다.

믿음은 긍정의 힘이 아니다.

믿음은 바라는 것들의 실상이 아니다.

믿음은 희망이 아니다.

믿음은 무지로의 도피가 아니다.

믿음은 축복의 통로가 아니다.

믿음은 구원의 방편이 아니다.

믿음은 천국행 티켓이 아니다.

믿음은 하나님을 움직이는 것이 아니다.

믿음은 투기가 아니다.

믿음은 능력이 아니다.

믿음은 축적할 수 있는 자산이 아니다.

믿음은 불굴의 의지가 아니다.

믿음은 생산하거나 쟁취하는 게 아니다.

믿음은 거래가 아니다.

믿음은 덕이 아니다.

믿음은 종교적 윤리가 아니다.

믿음은 지식이 아니다.

믿음은 지혜가 아니다.

믿음은 진리가 아니다.

 

믿음은 말씀의 사건이다.

믿음은 말씀이 내 안에서 육화되는 제2의 성육신 사건이다.

그리고 말씀의 사건으로서의 믿음은 그리스도 안에서 받는 은혜의 선물이다.

말씀의 사건으로서의 믿음은 창조자를 향한 신뢰다.

말씀의 사건으로서의 믿음은 하나님의 가없는 사랑과 베풂을 거저 받는 것이다.

말씀의 사건으로서의 믿음은 계시의 칼로 무지의 장막을 찢는 것이다.

말씀의 사건으로서의 믿음은 보이지 않는 피조세계의 진실을 보는 것이다.

말씀의 사건으로서의 믿음은 궁극의 앎이다.

말씀의 사건으로서의 믿음은 홀로 있지 않다는 깊은 인식이다.

말씀의 사건으로서의 믿음은 자아의 벽을 넘어서는 것이다.

말씀의 사건으로서의 믿음은 하늘과 땅이 하나인 세계를 향해 걸어가는 것이다.

 

그러므로 사랑하는 주의 자녀들이여!!

‘오직 믿음’의 어두운 그림자에서 ‘오직 믿음’의 빛으로 속히 나아오라.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