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회원가입
  • 로그인

logo

서브이미지
subtitle
조회 수 24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종교개혁자 루터는 개인적인 구원 문제로 깊이 고민했다.

법률가가 되는 길을 포기하고

아우구스티누스 수도회에 입회할 정도로 구원을 위해 몸부림쳤다.

그러나 내면의 의문과 불안이 사라지지 않았다. 구원에 안착했다는 내적 확신이 없었다.

가톨릭교회의 가르침과 내면의 소리가 일치하지 않았다.

 

그러던 중 ‘하나님의 의’라는 말씀을 발견했다.

“복음에는 하나님의 의가 나타나서 믿음으로 믿음에 이르게 한다”(롬1:17)는

로마서 말씀에 눈길이 붙잡혔다.

특히 ‘하나님의 의’라는 말씀에 충격을 받았다.

지금까지 ‘자신의 의’에 매달렸던 그에게 ‘하나님의 의’는 청천벽력이었다.

구원이 쟁취해야 하는 무엇이 아니고 믿음으로 받아들여야 하는 무엇이라는 것,

‘하나님의 의’를 덧입는 은혜의 선물이라는 사실에 눈이 번쩍 뜨였다.

드디어 구원에 안착했다는 안도감과 기쁨이 하늘을 찔렀다.

지금까지의 세계관에서 해방되는 자유의 기쁨이 가슴 가득 밀려왔다.

지금까지 막혔던 말씀의 세계가 꼬인 실타래 풀어지듯 풀어지기 시작했다.

 

하여, 루터는 ‘오직 은혜’의 기치를 높이 치켜들었다.

그런데 500년이 지난 지금 ‘오직 은혜’의 기치로 인한 그림자가

교회 안에 길게 드리우고 있다.

‘오직 은혜’의 기치가 신앙에서 행위를 분리시키고 있고,

크고 작은 죄악을 용납하는 구실로 작동하고 있고,

인간의 주체성과 책임성을 증발시키는데 일조하고 있다.

 

교회 안을 들여다보라.

구원은 오직 은혜로 받는 것이니 행위는 필요치 않다,

행위는 구원과 아무런 상관이 없다는 주장이 난무한다.

죄는 은혜로 해결됐으니 더 이상 죄를 거론해서는 안 된다,

어떤 죄악이라도 용서하고 덮어주는 것이 은혜라는 주장이 난무한다.

세상만사는 하나님이 다스리신다, 모든 일은 하나님의 섭리라는 주장이 난무한다.

 

루터에게 은혜는 생명의 길을 가게 하는 자유의 능력이었는데,

오늘의 교회에서는 은혜가 행위 무용론을 주장하는 발판이 되고 있다.

루터에게 은혜는 악한 행위를 종식시키고 선한 행위를 유인하는 하나님의 능력이었는데

오늘의 교회에서는 은혜가 신앙과 행위의 통합을 가로막고 있다.

루터에게 은혜는 교회와 사회의 전통과 규범으로부터의 해방이었는데,

오늘의 교회에서는 은혜가 죄악을 눈감아주는 방편으로 오작동하고 있다.

루터에게 은혜는 악한 행위를 종식시키고 선한 행위를 유인하는 율법의 성취였는데

오늘의 교회에서는 은혜가 율법을 폐기하고 무력화시키는 원인이 되고 있다.

루터에게 은혜는 진정한 사람됨의 회복이요 노예의지에서의 해방이었는데

오늘의 교회에서는 은혜가 인간의 주체성과 책임성을 증발시키는데 일조하고 있다.

아니, 은혜가 죄악의 빌미와 통로로 오작동하고 있다.

 

한 마디로 오늘의 교회는 ‘오직 은혜’라는 기치 아래 ‘값싼 은혜’를 남발해왔다.

교회 문을 활짝 열어놓고 ‘값싼 은혜’를 맘껏 퍼주었다.

하늘의 복과 땅의 복을 맘껏 빌어주고 약속해줬다.

그 결과 수많은 사람들이 교회 안으로 들어왔다.

하늘의 복과 땅의 복을 갈구하는 자들이 구름처럼 몰려들었다.

세상의 온갖 죄악도 빠짐없이 재빠르게 침투해 들어왔다.

500년 전에는 ‘오직 은혜’의 기치로써 교회의 부패함을 떨치고 일어났는데

오늘의 교회에서는 ‘오직 은혜’의 기치가 교회 부패의 온상이 되고 있다.

500년 전에는 ‘오직 은혜’의 기치로써 복음의 본질과 교회의 정체성을 회복시켰는데

오늘의 교회는 ‘오직 은혜’의 기치로써 복음의 본질과 교회의 정체성을 훼손시키고 있다.

500년 전에는 ‘오직 은혜’의 기치로써 은혜의 값짐을 드높였는데

오늘의 교회는 ‘오직 은혜’의 기치로써 은혜의 값쌈을 선전하고 있다.

‘오직 은혜’의 기치로써 은혜를 배반하고 있다.

 

 

 

 

 

 

 

?